PR CENTER

대한해운 홍보센터

뉴스

제목 대한해운, 2000억 규모 유증 결정…"부채비율 낮출 것"

SM그룹의 해운 부문 계열사인 대한해운은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20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결정했다고 31일 공시했다. 유상증자는 주주배정 후 실권주 일반공모 방식이다.

주당 예정 발행가액은 2590원이다. 기명식 보통주 7490만6370주가 신주로 발행된다.



대한해운 전용선 [사진=대한해운]

신주배정 기준일은 오는 5월 3일, 청약 기간은 우리사주 6월 8일·기존 주주 6월 8~9일이다. 실권주 일반공모 청약 기간은 6월 14~15일 예정이다. 대표 주관은 KB증권이 맡기로 했다. .

대한해운은 이번 유상증자로 조달한 자금으로 단기운영자금 차입금을 상환, 부채비율을 대폭 낮출 계획이다. 이를 통해 이자비용을 연간 약 100억원 가량 감소시켜 수익성 개선과 함께 연내 신용등급 상향도 추진한다는 목표다.

최근 원자재 수급 개선 기대감에 따라 벌크선 운임지수는 두 달여 만에 약 50% 이상이 급등, 대한해운 실적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대한해운 관계자는 "유상증자를 통해 재무구조 개선해 내실을 다지고, 이를 기반으로 글로벌 사업 경쟁력을 확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URL www.newspim.com/news/view/20210331001315
출처 뉴스핌
첨부파일
작성일 2021년 05월 13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