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 CENTER

대한해운 홍보센터

뉴스

제목 대한해운, 1분기 영업이익 736억원…전년比 80.6% 증가



SM그룹 해운부문 계열사인 대한해운은 올해 1분기 연결기준 736억원의 영업이익을 달성, 전년동기 대비 80.6% 증가를 기록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는 지난 2013년 말 SM그룹 편입 이후 1분기 기준 최대 실적에 해당한다.

대한해운에 따르면 매출액은 전년동기 대비 55.1% 증가한 3498억원, 당기순이익은 45.3% 증가한 769억원을 기록했다. 우크라이나 사태 등으로 해운 시황 변동성이 커졌음에도 불구하고, 같은 기간 대비 개선된 시황과 더불어 전용 선대의 효율적인 운용 등으로 거둔 성과다.

부채비율 또한 전년동기 264%에서 117% 감소한 147%를 기록해 재무건전성이 크게 개선됐다. 이는 분기별 영업이익 확대로 인한 누적 이익 잉여금 증대와 지난해 6월 선제적 리스크 관리를 위해 실시한 1865억원 유상증자 성공에 따른다.

한국신용평가는 지난 12일 발간한 정기신용평가에서 대한해운에 대해 “우량 화주와의 장기운송계약을 기반으로 양호한 사업안정성을 갖추고 있으며, 신규 계약 개시와 저수익 스폿(Spot) 사업 축소 등으로 이익창출력이 증가하는 추세”라고 평가했다.

실제로 대한해운은 올해 세계 최대 규모 LNG벙커링선을 투입했으며, 오는 2023년까지 순차적으로 4척의 LNG운반선과 1척의 LNG벙커링선 등 총 5척을 추가로 신규 계약에 투입해 총 18척의 LNG 선대를 운영할 계획이다.

노르웨이선급(DNV) 등 글로벌 선급·조사기관들은 LNG연료추진선이 올해 546척에서 2028년 946척으로 73% 증가하고, 2030년에는 전 세계적인 LNG벙커링 수요가 약 3000만톤에 이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앞서 대한해운은 LNG 운송 전문 자회사 대한해운엘엔지를 통해 2020년 1월 아시아 최초 LNG벙커링 겸용선 운용에 이어 같은해 11월 세계 최초로 선박 대 선박 LNG 하역에 성공한 바 있다.

김만태 대한해운 대표이사는 “전쟁 이슈와 코로나19 재확산에 대한 우려, 중국의 도시 봉쇄 등으로 인한 시황 변동성을 안정적인 사업구조와 꾸준한 재무구조 개선 등 선제적인 리스크 관리로 극복해 나가겠다”면서 “친환경 고부가가치 미래산업인 LNG 운반, LNG벙커링 시장의 선도기업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URL www.enewstoday.co.kr
출처 이뉴스투데이
첨부파일
1570385_626128_2136.jpg
작성일 2022년 05월 17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