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 CENTER

대한해운 홍보센터

뉴스

제목 대한해운, 신용등급 ‘A3'로 상향…재무안정성 양호




대한해운의 단기신용등급, 전자단기사채, 기업어음의 신용등급이 ‘A3-’에서 ‘A3’로 상향 조정됐다.

나이스신용평가와 서울신용평가는 대한해운의 신용등급을 상향 조정했다고 밝혔다.

신평사들은 사업안정성과 영업실적이 지속적으로 개선돼 양호한 재무구조를 유지할 것이라며 평가 근거를 설명했다.

구체적으로 ▲성공적 유상증자에 따른 유동성 관련 지표가 큰 폭으로 제고될 전망 ▲영업현금창출을 통한 자본적정성 개선효과 고려 시 카타르 LNG선 입찰 결과에 따른 신조선 투자 부담에도 불구하고 양호한 재무안정성 유지 전망 ▲우량화주와의 장기운송계약 사업구조 개편 및 확대에 따른 안정성 등을 상향 조정 원인으로 꼽았다.

대한해운은 최근까지 부정기선 운용 선대를 점진적으로 축소하고 우량  화주와의 장기운송계약 매출 비중을 90%까지 확대하며 사업안정성과  수익성을 개선시켰다. 더불어 1865억원 규모의 성공적 유상증자를 통해 2021년 3월말 기준 부채비율은 264.3%에서 220.6%로 대폭 개선될 것으로 평가됐다.

또한 종속회사 대한상선이 보유한 컨테이너선 6척을 SM상선에 매각하며 약 1300억원의 순 현금유입이 예상되고, 그룹 컨테이너사업 일원화로 과거 대비 계열회사 간 신용위험의 연계성이 약화됨에 따라 이를 통해 재무안정성 제고의 긍정적 요소로 작용할 전망이다.

대한해운 김만태 대표이사는 “향후 안정적인 사업기반을 토대로 지속적인 영업이익 증대와 차입금 축소 등을 통해 재무안정성을 제고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 최성훈 기자 shchoi@ksg.co.kr >


URL www.ksg.co.kr/news/main_newsView.jsp?pNum=130866
출처 코리아쉬핑가제트
첨부파일
작성일 2021년 07월 05일